美 “北 6자회담 복귀 기대”

미국은 4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중국 방문과 관련, 북한의 6자회담 복귀에 대한 기대를 거듭 밝혔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이 중국 정부와 6자회담 복귀 문제를 논의할 수 있는 상황에서 미국의 입장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우리의 입장은 변하지 않았다”면서 “우리는 북한이 6자회담으로 복귀하는 것을 기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의미있는 대화를 갖기 전에 긍정적인 비핵화 조치를 포함해 북한이 취해야 할 일들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정일과) 중국 고위당국자와의 회담이 있다면, 그들(중국)은 우리가 그랬던 것처럼 북한이 나아갈 수 있는 유일한 길은 6자회담을 통한 것이라는 점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언급은 우리 정부가 `선 천안함 조사, 후 6자회담 재개’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김 위원장의 방중 이후 나온 미 정부의 북한 6자회담 복귀 희망에 대한 첫 공식적 언급이다.


크롤리 차관보는 `천안함 사건 진상규명 이전에 6자회담이 먼저 열릴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현재) 진행중인 한국 정부의 조사가 북한이 6자회담 복귀 결정을 내리기 이전에 끝날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그는 “내가 어떤 것을 예측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단지 북한이 이런 결정(6자회담 복귀 결정)을 내리기 위해 수개월을 계속 끌어왔지만 그렇게 하지 못했다는 것을 말하는 것이며, 한국의 조사는 비교적 빨리 끝날 것이라고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는 모른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미국 정부가 한국 정부와 같은 입장에 있느냐는 질문에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 참가) 5개 국가가 모두 6자회담에 대해 같은 입장에 있다”면서 “그렇지 않은 한 나라가 북한”이라고 답했다.


이 밖에 그는 중국 측이 김 위원장의 방중을 사전에 통지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