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위폐 제조·유통에 실질제재 불사”

미국 당국은 북한의 위조달러 제조.유통에 대해 경우에 따라서는 실질적 제재조치를 불사할 방침이라고 니혼게이자이(日經)신문이 미 국무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31일 보도했다.

이 고위 관계자는 미 당국은 북한의 위폐 제조.유통을 비롯한 불법행위를 적발 하기 위해 한국과 중국, 일본 등 6자회담 참가국과 정보를 교환중이며 지난 주 이들 관계국을 상대로 설명회를 열었다고 말했다.

특히 고위 관계자는 북한이 6자회담을 계속 거부한다며 압력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고위 관계자의 이러한 언급은 미 당국이 북한의 불법자금 세탁 혐의로 마카오 은행에 대한 금융제재 조치를 취한 것에 북한이 6자회담 거부로 항의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추가 불법행위가 발각될 경우 제재를 확대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했다.

이와 함께 고위 관계자는 일본과 중국의 관계 악화는 미국의 이익에 반하는 것이라며 우려를 표명하면서 ▲양국 대립은 동북아시아 안정에 바람직하지 않으며 ▲ 동맹국인 일본이 아시아에서 주요 역할을 할 수 없게 되면 중국의 민족주의가 강해져 미국의 대 아시아정책이 어렵게 된다고 지적했다./도쿄=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