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여기자 면담허용 좋은일”

미국은 18일 북한이 억류중인 2명의 미국 여기자들과 북한주재 스웨덴 대사간의 면담을 허용한 일은 좋은 일이라고 밝혔다.

이언 켈리 국무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지난 15일 억류중인 2명의 미국인 기자들을 스웨덴 대사가 면담토록 허용한 것에 대해 “확실히 그것은 좋은 일”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그는 북한이 면담을 허용한 것을 이번 사태 해결의 긍정적 신호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그것을 그들(기자들)이 풀려날 것이라는 신호로 규정하지는 않는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그는 이어 “그들이 풀려날 긍정적 신호로 보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말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면서 “매우 조만간 풀려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켈리 대변인은 또 이번 면담이 3월 30일 이후 스웨덴 대사의 두 번째 여기자 면담임을 확인하면서 “다양한 채널을 통해 이 문제 해결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기자들의 신변에 대해 계속 걱정하고 있으며, 가능한 한 조속히 미국의 가족들에게 돌아올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해외 미국민의 안전과 신변, 보호보다 더 우선적인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면담의 시간이나 두 여기자의 현재 상태, 면담 장소 등 구체적인 사안에 대한 질문에 “말할 수 없다”고 언급을 피했다.

한편 미 국무부의 고위 관계자는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북과 여기자 석방 문제와의 연계성과 관련, “기자(문제)를 보즈워스 특별대표의 여행과는 연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