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자금세탁 은행 독자조사키로”

미국은 방코델타아시아(BDA) 은행에 대한 마카오 당국의 대책이 불충분하다는 판단에 따라 독자적인 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라고 교도(共同)통신이 5일 뉴욕발로 보도했다.

복수의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미국은 이런 방침을 마카오 당국에 통보하고 허가를 요청했다.

미국 정부의 이런 방침은 북한의 자금세탁에 관여한 것으로 보이는 이 은행에 대한 마카오 당국의 관리감독이 느슨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미국은 작년 9월 이 은행과 미국 금융기관의 거래를 금지하는 제재조치를 취했다.

마카오 당국은 미국의 금융제재로 예금인출 사태가 발생하자 북한 관련 계좌를 동결하고 계좌 내용을 조사중이다. 은행 대리인에 따르면 동결된 관련 계좌는 50여개다.

그러나 미국 정부는 마카오 당국이 북한의 불법행위를 용인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해당분야 전문가를 파견, 계좌 내용에 대한 독자적인 조사를 벌이기로 했다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방코델타아시아는 미국에 점포가 없기 때문에 미국과 마카오 금융당국이 상호 감시하는 법률.행정상 협정은 존재하지 않는다.

독자적인 조사를 하려면 마카오 당국의 사전승인을 받아야 한다. 소식통은 미국 정부가 마카오 당국의 “공식 허가”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이 은행의 영업 거점은 중국의 특별행정구(SAR)들인 마카오와 홍콩에만 있기 때문에 실제로는 중국 당국의 판단이 열쇠가 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독자적인 조사가 허용되더라도 방대한 양의 관련 자료를 분석해야 하기 때문에 조사에는 “3-4개월”이 걸릴 것이라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교도통신은 금융제재 해제를 6자회담 재개 조건으로 내걸고 있는 북한이 크게 반발할 것으로 예상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