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서 필로폰 사용 여성·젊은층 각계각층 확산”

미 국무부가 19일(현지시간) 발간한 ‘2015 국제마약통제전략 보고서’를 통해 중국과의 국경 지대를 중심으로 북한에서 필로폰 등 마약 사용이 성행하고 있으며, 최근 몇 년 간 계속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북한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불법 마약은 필로폰으로 최근 북한에서 여성과 젊은 층을 비롯해 사회 각계각층에 광범위하게 퍼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에서 필로폰이 흡연이나 주사를 통한 주입보다는 코로 들이마시는 방식이 주로 이용되며, 일부 주민은 약품을 구하지 못하거나 적절한 교육을 받지 못해 의료용으로도 사용한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또 지난해 8월 필로폰 3.75kg을 중국으로 반입하려던 북한인이 중국 정부에 적발돼 처형된 사실을 근거로 북한이 중국에서 암거래되는 필로폰의 주요 공급처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그러나 2000년대 초까지 주로 의료용이나 불법 수출 목적으로 재배됐던 양귀비(아편 원료)는 과거 10년간 경작지가 줄었거나 아예 사라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북한 당국의 공식 자료가 없어서 탈북자나 여행객 등의 증언을 통해 북한 내 마약 사용 실태를 파악하고 있다”며 “북한의 지난해 마약 통제 상황을 평가할 정보는 거의 없다”고 밝혔다.


끝으로 “북한 당국이 현재 필로폰 또는 기타 불법 마약의 생산·거래에 관여하고 있는지 판단할 정보는 불충분하다”면서 “최근 이를 뒷받침할 사건이 거의 없다는 것은 실제 그런 사건이 줄었거나 이를 감추는 데 능숙해졌기 때문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