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항모 조지워싱턴호 21일 부산항 입항

미 해군 7함대 소속 항공모함인 조지 워싱턴호(9만7천t급)가 21일부터 25일까지 부산항을 방문한다.


주한미군사령부는 19일 조지 워싱턴호와 항모전단 소속의 이지스 구축함인 맥켐벨호와 존메케인호는 부산을 방문하고 또 다른 소속 이지스함인 라센호는 진해항에 입항한다고 설명했다.


조지 워싱턴호의 함장인 데이비드 라우스먼 대령은 “미 해군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강력하게 전진 배치돼 주둔하고 있으며 한국은 우리의 친구이자 동맹국가이기 때문에 우리가 이곳에 배치돼 있는 것은 적의 공격을 억제하고 한국을 지원하기 위한 의지와 능력을 가지고 있음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조지 워싱턴호는 부산 방문기간에 한국의 주요 인사를 초청해 리셉션을 한 뒤 승선 견학 행사도 가질 예정이다.


조지 워싱턴호는 2008년 10월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 부산 방문이다. 미 해군 중 유일하게 영구 전진 배치된 항공모함인 조지 워싱턴 항모전단은 이달 중 실시되는 동해상 한미 연합훈련에 참가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