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합참의장 “대북 압력 계속될 것”

마이클 멀린 미국 합참의장은 24일 북한이 스스로를 자꾸 고립시키고 있다면서 국제사회의 대북 압력이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멀린 합참의장은 이날 미 국방부에서 가진 강연을 통해 “핵무기 없는 북한을 만드는 것은 모든 당사자들의 목표”라면서 “그런 (북한에 대한) 압력이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스스로를 계속 고립시키고, 또 고립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유엔 대북제재 결의에 북한을 좀 더 지지해 왔던 중국과 러시아 등도 동참한 사실을 상기시키면서 “북한의 최근 행동이 너무 심했기 때문에 이들도 이같이 강력한 결의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사일방어망의 일환으로 알래스카에 배치된 지상배치 요격미사일 등이 충분하냐는 질문에 “괜찮다”면서 “북한으로부터 나오는 위협과 같은 어떤 것도 다룰 수 있는 충분한 미사일을 그곳에 보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