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전략폭격기 B-1B, 北미사일 발사 5시간 뒤 동해 출현

미국 전략폭격기 B-1B 랜서 2대가 지난 29일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지 불과 5시간 뒤 동해 상공에 모습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B-1B의 한반도 출격은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에 강한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해석된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30일 미국 전략폭격기 B-1B 2대가 어제 오전 10시 30분께 동해 상공에 도착했다면서 이 폭격기는 동해에 있는 미국 칼빈슨 항모전단과 합류해 훈련을 한 다음 동해 인근 내륙까지 비행했다고 연합뉴스에 밝혔다.

동해 인근 내륙 상공에서 훈련한 후에는 서해 쪽으로 빠져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B-1B는 약 2시간 동안 한반도 상공에서 비공개 임무를 수행했으며, 이때 우리 공군 F-15K도 엄호 비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죽음의 백조’로 불리는 미국의 3대 전략폭격기중 하나인 B-1B는 최대속도 마하 1.2는 물론 한 번의 출격으로 다량의 폭탄을 투하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또한 태평양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이륙하면 최대 2시간 30분 이내 한반도 상공에 도착한다.

앞서 B-1B 2대는 지난 1일에도 동해 상공에 비밀리에 출격해 우리 공군 F-15K를 비롯한 여러 대의 전투기와 함께 연합 공군훈련을 한 다음 칼빈슨호 함재기와도 훈련을 했다.

한편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9일 전략폭격기 B-1B 출격 소식을 전하면서 “미 본토가 초토화되는 재앙을 앞당길 뿐”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