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원 8명, 北테러지원국 재지정 요구

색스비 챔블리스 상원의원 등 미국 공화당 소속 상원의원 8명은 북한의 최근 도발행위와 관련,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해 줄 것을 요구하는 서한을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에게 보낸 것으로 3일 알려졌다.

챔블리스(조지아) 의원 등은 2일 클린턴 장관에게 전달한 서한에서 “북한은 테러지원 활동을 결코 중단한 적이 없으며, 여러가지 보도가 이를 입증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북한을 즉각 국무부의 테러지원국 명단에 다시 올려놓을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최근 수 주간 북한은 수 차례의 핵 및 미사일 실험을 했으며, 이는 역내(동북아) 안정을 훼손하고 미국의 안보에 대한 위협을 키우고 있다”며 “심지어 북한은 1953년 체결된 한국전 정전협정을 무력화하겠다고 발표하기까지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북한은 테러활동을 중단하기는 커녕 부시 전임 행정부가 테러지원국 명단을 해제할 당시 의도했던 방향으로 나아가지도 않고 있다”면서 “북한은 오히려 정반대의 길을 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 의원은 “북한이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준비하고 있다는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의 언급을 감안할 때 북한을 지체없이 테러지원국 명단에 다시 올리고, 북한이 금융거래를 할 수 없도록 만드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서한에 참여한 의원은 챔블리스 의원을 비롯해 톰 코번(오클라호마), 존 코닌(텍사스), 짐 드민트(사우스캐롤라이나), 존 엔자인(네바다), 마이크 엔지(와이요밍), 제프 세시온즈(앨라배마), 데이비드 비터(루이지애나) 등 모두 8명이다.

이와는 별로도 존 매케인 상원의원은 “북한이 (핵 및 미사일) 기술과 장비를 수출하지 못하도록 북한을 테리지원국으로 다시 지정해야 한다고”고 주장했다.

그러나 칼 레빈 상원 군사위원회 위원장은 “테러지원국 명단은 테러를 지원한 국가에 한정된 것”이라며 “그런 일이 없었다면 북한을 명단에 올릴 수는 없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