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원 “이란에 무력사용 검토해야”

차기 미국 대선의 잠재적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에반 바이(민주.인디애나) 상원의원은 21일 이란의 핵무기 개발을 저지하기 위해 무력사용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이 의원은 이날 워싱턴D.C.에서 개막된 미-유대인공공정책위원회(AIPAC) 연례총회의 라운드테이블 토론에서 “우리는 이란 정권에 타격을 줄 수 있는 공격적인 제재를 계속 해나갈 필요가 있지만, 제재는 잘 먹히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미 언론들이 22일 전했다.


바이 의원은 “이제 우리는 마지막 옵션을 검토하는 일에 관심을 돌려야만 한다”면서 “(마지막 옵션이란) 이란이 핵무기를 획득할 수 없도록 무력을 사용하는 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란이 제재를 받는다고 해서 온순하게 행동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시간은 계속 흐르고 있다”고 밝혀 이란의 핵무기 개발이 더 진전되기 전에 행동을 취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바이 의원은 지난달 기자회견에서 11월 치러질 중간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전격 선언했으며, 이를 두고 워싱턴 정치권에서는 그가 2012년 차기 대권도전 의사를 간접적으로 드러낸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돼 왔다.


특히 바이 의원의 이날 발언은 미국 정치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친이스라엘 로비단체인 AIPAC에서 행한 것이어서 유대계 지지를 확보하려는 장기적 포석일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AIPAC은 `유대인총회’로도 불리며 미국 내 최대의 보수강경 이스라엘 로비단체이다.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2008년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당시 “만일 이란이 핵무기로 이스라엘을 공격한다면, 이란을 세계 지도에서 없애버리겠다”고 밝히는 등 미국내 유대계에 대한 `구애’를 펼친 적이 있다.


이와 함께 민주당의 스테니 호이어 하원 원내대표는 22일 AIPAC 연설을 통해 미 의회가 핵무기 프로그램 동결조치를 거부하는 이란에 대한 새로운 강력한 규제를 곧 최종 승인할 것이라며 대이란 제재가 임박했음을 시사했다.


호이어 원내대표는 “폭력과 세계 여론을 극렬하게 무시하는 정권에 심경의 변화를 기대할 수 없지만 태도 변화는 요구할 수 있다”면서 “따라 미 의회는 이란 경제에서 가장 취약한 정유산업을 겨냥한 규제에 대한 최종 조치를 곧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란은 정유능력 부족으로 휘발유의 40%를 해외에서 수입하고 있다.


호이어 대표는 또 “이런 규제는 이란이 자초한 국제적 고립의 값비싼 대가가 무엇인지를 여실히 입증하게 될 것”이라면서 이스라엘 안보가 이란 지하 벙커의 버튼에 좌우되게 내버려두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화당 하원 중진 의원들도 미-이스라엘 유대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강력한 대이란 제재를 촉구했다.
공화당의 존 뵈너 하원 원내대표는 성명을 통해 “미 행정부는 의미 있고 목표가 분명한 제재를 하고 모든 나라에 제재 이행을 촉구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에릭 캔터 하원의원은 “무력 사용을 고려할 수 있다는 확고한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서라도 이란에 실제적인 제재를 단호하게 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