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은행, 北 BDA자금 중계 검토”

미국의 와코비아은행이 방코델타아시아(BDA)에 동결된 북한 불법자금 2천500만달러 송금을 중계해 달라는 미 국무부의 제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7일 보도했다.

와코비아은행 대변인 크리스티 필립스-브라운은 이 신문과의 회견에서 “국무부측으로부터 북한과의 협상이슈인 동결자금 은행간 이체를 진행하는 일을 비영리적 차원에서 도와달라는 요청이 있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이 요구를 검토한다는데 동의했으며 여러 정부 관리들과 계속 논의하고 있는 중”이라면서 “와코비아은행은 감독기관으로부터 어떤 적절한 승인이 없으면 어떤 요구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와코비아은행은 그동안 마카오에 위치한 BDA와 거래해온 미국 은행 중 하나로, 몇몇 백악관 관리들도 북한 자금 이체에 미국 은행을 활용하는 것을 반대했으나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와코비아 은행을 통한 자금 중계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포스트는 전했다.

또 미 재무부도 와코비아은행의 북한 자금이체에 대해 관여하지 않은 채 국무부에 전적으로 맡겨왔다.
재무부가 와코비아 은행의 북한 자금중계 특별허용을 위해선 와코비아은행에게 상당한 책임면제를 부여할 필요가 있다고 포스트는 지적했다.

앞서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지난 14일 “BDA 자금 문제는 앞으로 수일내, 이번 주내에 북한이 만족하거나 수긍한 만할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포스트는 그러나 와코비아은행이 북한 불법자금 2천500만달러의 최종 전달 은행인지, 또다른 은행으로 이체하기 위한 중계은행인지 분명하게 언급하지 않았다.

북한은 지난 3월 미국이 BDA에 동결됐던 자금 2천500만달러를 해제하자 미국 은행을 통해 계좌로 이체해 줄 것을 주장했으나 미국은 마땅한 은행을 찾지 못해 협상에 난항을 겪어왔다.

또 북한은 이를 이유로 영변핵시설 가동중단 및 IAEA(국제원자력기구) 사찰단 방북 허용 등 당초 4월 14일까지 실시키로 한 `2.13합의’ 1단계 이행사항 실천을 거부해왔다.

BDA 북한 자금 이체가 이뤄지면 북한은 조만간 영변핵시설 가동중단 및 IAEA 사찰단 방북 허용 등 1단계 조치들을 실천할 것으로 예상되며 북핵 6자회담 재개 및 힐 차관보의 방북도 전망된다.

힐 차관보는 최근 “영변 핵시설 가동중단을 직접 살펴보기 위해 북한을 방문하고 싶다”는 의사를 피력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