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오바마 “검증가능한 北비핵화 우선순위에 해당”

미국 정부가 북한의 검증 가능한 비핵화를 달성하는 것이 비확산 정책의 우선순위에 해당한다고 재차 밝혔다.

미국 백악관은 16일(현지시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오는 17일부터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담에 참석하기에 앞서 ‘아시아 재균형 공동현황설명서’를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백악관은 설명서에서 “북한의 지속적인 핵·미사일 개발과 확산행위가 미국과 동맹들의 국가안보에 직접적이고 심각한 위협을 주고 있다”면서 “우리의 우선순위는 지역 파트너들과 협력해 북한의 검증 가능한 비핵화를 달성하는 것”이라고 명시했다.

이어 “북한의 확산행위를 억제·탐지·중단시키고, 모든 나라가 북한과 관련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이행하는 것을 분명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백악관은 “핵 테러리즘의 더 큰 위기를 막기 위해 우리는 핵안보정상회의의 성과를 제도화하고, 민감한 핵물질의 재고를 줄이며, 저장·사용·운반 중인 물질의 안보를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은 오바마 행정부가 추진해온 아시아 재균형 전략의 주요한 성과로 한국과 호주, 일본, 필리핀 등 조약 동맹국들과의 협력관계를 강화하는 것을 꼽았다. 백악관은 특히 “미국은 한국과의 동맹전력을 현대화하고 북한의 위협에 대처하는 능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백악관은 이날 중국과 동남아시아 주변국들이 갈등을 겪는 남중국해 문제에 대해 ‘항행의 자유’를 수호해나가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백악관은 “미국은 국제법이 허용하는 한 어디든지 비행하고 항해하며 작전할 것”이라며 “우리는 모든 나라들의 이 같은 권리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