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한미 연합 군사 훈련 변함 없을 것”

미국 정부는 16일(현지 시간) 북한의 한미 군사훈련 중단 요구에 대해 정기적 군사훈련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재확인했다.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한국에 대한 미국의 책임과 (동맹)관계는 아주 굳건하며 한국과의 군사적 협력 관계에도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카니 대변인은 이어 “미국의 대북 정책은 변함이 없다”면서 “미국의 견해는 북한이 국제사회 의무 위반 행위들을 중단하여 국제사회로부터 고립을 끝낼 수 있는 기회를 이용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16일 국방위원회 명의로 된 ‘중대제안’을 통해 “상대방에 대한 모든 군사적 적대행위를 전면중지하는 실제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제안한다”며 남한 정부에 2월 말 시작할 ‘키 리졸브’와 ‘독수리 연습’ 등의 한미군사연습을 중단하는 결단을 내릴 것을 촉구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