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북핵 6자회담 18일 재개될 것”

미국은 북핵 6자회담이 오는 18일 베이징에서 재개될 것임을 확인하고 회담 개최는 영변 핵시설 폐쇄 여부와는 직접적인 연관이 없을 것이라고 10일 밝혔다.

미 국무부의 관계자는 “중국이 11일쯤 북핵 6자회담이 18일 재개될 것이라는 발표를 하게 될 것”이라며 “이미 국제원자력기구(IAEA) 이사회가 사찰단의 방북을 승인했기 때문에 6자회담은 영변 핵시설 폐쇄 상황과는 무관하게 열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톰 케이시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18일쯤 재개될 것으로 보이는 다음 6자회담에서는 2.13 베이징 합의 이행 및 진척방안에 대해 집중 논의하게 될 것”이라며 “북핵폐기의 다음 단계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누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케이시 부대변인은 또 6자 외교장관 회담 전망에 대해 “회담 참여국들의 2.13 합의사항 준수 여부에 달려있으나 아직 아무런 가시적 이행조치가 없었다”면서 “그렇지만 늦어도 8월까지는 열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케이시 부대변인은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오는 12일 출국, 도쿄 (13-15), 서울 (15-17), 베이징 (17-18일) 등 3국을 차례로 방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