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北 9년 연속 종교탄압국 지정

미 국무부는 26일(현지시간) 발표한 ‘2009국제종교자유보고서’에서 북한을 종교의 자유가 없는 ‘특별우려 대상국(CPC)’으로 발표하면서 9년 연속 최악의 종교탄압국으로 지목했다.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이날 워싱턴 국무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북한을 비롯해 중국, 버마, 이란, 수단, 에리트리아, 사우디아라비아, 우즈베키스탄 등 8개국을 종교를 탄압하는 CPC으로 지정한 국무부 연례보고서를 공개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 출범 후 처음 발표한 이번 보고서는 조지 부시 전 행정부의 8년에 이어 9년 연속 북한을 종교탄압국 명단에 포함한 것이다.

클런턴 장관은 연설에서 “국제종교자유보고서가 개인이 종교적 신념으로 차별을 받지 않도록 전 세계의 종교 자유를 위한 활동을 격려하고, 분쟁 지역의 정부와 지역사회가 종교 단체들을 융합하고 개인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한 대화에 나서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북한이 헌법으로 종교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으나 당국이 공식적으로 엄격히 통제하는 일부 단체를 제외한 모든 종교 활동을 엄격히 규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또 북한 외딴 지역의 정치범수용소에 15~20만 명의 수감자들이 있다고 추정하면서 이들 중 일부는 종교적 신념 때문에 갇혀 있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이외에도 최근에 북한을 탈출한 탈북자들과 선교사, 비정부기구의 보고서를 인용해 용천시에서 성경책을 배포한 혐의로 붙잡힌 리현옥 씨의 공개처형, 중국에서 선교활동을 하던 탈북자 송종남 씨의 사형 선고 등의 구체적 사례를 소개했다.

한편 국무부는 전 세계 198개국의 정부가 자국민의 종교 자유를 허용하는 실태를 조사해 매년 국제종교자유 보고서를 발표하고 있다. 이번 보고서는 지난해 7월 1일부터 올해 6월 30일까지의 조사를 토대로 작성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