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공화당 “성급한 北테러지원국 해제 안 된다”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한 지 18년만에 해제를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공화당 소속 하원의원 3명이 16일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북한을 제외하려는 때 이른 어떠한 성급한 시도도 저지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해 미국의 대북관계 개선노력에 적지 않은 파장이 예상된다.

일리나 로스-레티넨과 에드워드 로이스, 도널드 만줄로 등 공화당 하원의원 3명은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북한의 핵 문제를 외교적으로 풀려는 미국의 접근에 대해 주의를 촉구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들 의원은 북한의 미사일 기술 확산과 지속적인 미국 화폐위조, 과거 한국인과 일본인의 납치 사건들을 예로 들면서 “국무부의 테러리스트지원국 명단이 외교적인 협상에서 수단으로 사용되어서는 안될 것”이며 “이는 결국 앞으로 미국 안보에 중대한 위협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신속한 북한의 테러지원국 제외 시도는 테러지원국 명단 지정과 관련, 신뢰 문제에 중대한 우려를 야기할 것”이라면서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제외하려면 미국은 반드시 북한이 적어도 4년간 어떠한 테러 행위에 개입해서도 안된다는 점을 요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들은 또 북한이 납치 사건들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1996년 발생한 남한 외교관 암살사건등 과거 주요 테러 현안들을 해결할 것과 국제 반 테러협정을 준수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 의원들은 라이스 국무장관에 보낸 서한에서 “이러한 조건들이 충족되기 전까지 북한이 테러 지원국이 되도록 한 활동으로 다시 돌아가지 않으리라고 보장할 수 없다”고 강조하면서 북한의 테러지원국 회귀 가능성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