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6자대표 이틀째 회담…”생산적 토론”

미국과 중국 6자회담 수석대표인 글린 데이비스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우다웨이(武大偉) 외무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는 14일(현지시간)에 이어 15일에도 이틀째 회담을 갖고 북핵 문제와 6자회담 재개에 대해 논의했다.  
미 국무부는 15일 이번 회동에 대해 “생산적인 토론이었다”고 밝혔다.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이메일 논평을 통해  “미·중 양국이 북한 비핵화의 중요성에 합의했다”며 “이번 회동은 북한 비핵화 목표를 평화적인 방법으로 달성하려는 미·중 양국의 심도 있는 고위급 대화의 일환”고 전했다.
 
우다웨이 특별대표는 이번 회동에서 지난달 평양을 방문한 결과를 설명하고 북·미 간 입장을 절충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 수석대표는 오는 17일 워싱턴DC에서 한 차례 더 회동해 최종 입장을 조율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