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한반도 안정유지에 의견일치

미국과 중국이 베이징에서 열린 제2차 전략경제대화에서 한반도의 안정유지가 대단히 중요하다는 점에 의견일치를 이뤘다고 다이빙궈(戴秉國) 국무위원이 25일 밝혔다.


이번 회담의 공동의장 가운데 한 명인 다이 국무위원은 이틀간의 일정 폐막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미.중 양국은 동아시아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유지가 매우 중요하다고 믿는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그는 그러면서 “유관국들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수호를 바탕으로 냉정과 절제를 유지해 유관문제를 적절하게 처리함으로써 한반도 정세의 긴장을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측의 공동의장 중 한 명인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역내 평화와 안정에 대해 가장 걱정하는 나라는 중국일 것”이라며 ” 미.중 양국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실현이라는 목표를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또 “지난해 미국과 중국은 북한의 핵실험 이후 유엔안전보장이사회에서 (대북) 결의안을 통과, 이행하는데 협력했다”고 상기시키고 “이제 우리는 천안함 침몰로 인해 야기된 심각한 도전을 풀어나가는데 함께 일해야 한다”고 밝혔다.


클린턴 장관은 “천안함 사건에 대해 효과적이고 적절하게 대응하기 위해 미국은 앞으로 국제사회 및 중국 동료들과 협력할 것”이라면서 “중국과 미국은 베이징에서 협의를 시작했으며, 두 나라는 앞으로 긴밀하게 협의를 계속함으로써 이 문제를 해결하는데 계속 협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미.중 양국은 베이징(北京) 댜오위타이(釣魚臺) 5호각과 17호각에서 각각 전략대화와 경제대화를 진행했으며 전략대화에서 천안함 사건 후속조치를 집중 논의했다.


클린턴 장관은 회담 내내 한국 정부의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천안함이 북한의 어뢰발사로 침몰했으며 이와 관련해 대북제재가 불가피하다는 논리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로의 천안함 사건 회부를 제안하면서 중국측과 협의를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더불어 미 행정부는 천안함 사건이후 북한의 오판에 따른 도발을 차단하기 위해 가까운 장래에 한미 공동 대잠수함 훈련계획을 포함한 군사 대비태세 강화에 나섰으며 천안함 사건의 안보리 회부를 공식화했다.


그러나 중국이 천안함 사건의 안보리 회부에 대해 호응했는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중국 측은 회담기간에 외교부 대변인 성명 등을 통해 천안함 사건과 관련, 시종일관 냉정과 절제를 강조했다.


장위(姜瑜)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천안함 사건과 관련, “우리는 대결보다는 대화가, 긴장보다는 화해가 낫다고 판단하며 진정으로 유관 당사국이 냉정하고 절제된 태도로 관련 문제를 적절히 처리하고 한반도 긴장악화를 막기를 희망한다”며 기존 입장을 확인했다.


그는 그러면서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에 어긋나는 모든 행위에 결연히 반대한다”고 밝혀 안보리를 통한 대북제재에 사실상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이런 가운데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한반도사무 특별대표는 24일 한국을 방문해 이날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 예방에 이어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담했다.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우 대표의 방한을 우리 정부의 천안함 사건 조사결과 발표 후 한반도 긴장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의장국으로서 북핵 6자회담 프로세스를 개시하려는 시도로 보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