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통일 “북핵협상은 시지프스의 바위였다”

현인택 장관은 28일 “북한은 그동안 국제사회의 점진적·단계적 북핵해결 방식의 틈새를 활용해 왔다”고 지적했다.

현 장관은 이날 한나라당 김충환 의원 주최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랜드바겐(일괄타결)의 실행방안, 북한신탁기금’ 토론회에 참석, 축사를 통해 “우리는 지난 20여년 간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여러 가지 형태와 방법으로 협상을 진행해 왔지만 ‘시지프스의 바위’처럼 북핵협상은 진전과 후퇴를 반복하면서 북핵폐기라는 종착역에 이르지 못하고 오히려 점점 악화돼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 장관은 “이제 북한은 2차례의 핵실험을 강행하였고 나아가 스스로 핵보유국임을 선언하기에 이르렀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현 장관은 “한반도문제의 책임있는 주 당사자로서 북핵문제의 해결방안을 주도적으로 강구해야 한다”면서 “남북간 대화를 통해 ‘그랜드바겐’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랜드바겐’에 대해서는 “과거의 반복적 패턴을 탈피하여 북핵문제를 근본적으로 풀고자 하는 통합적 접근법”이라고 설명했다.

현 장관은 6자회담 참가국들과 공조문제를 거론하면서 “북한이 핵을 가진 상태로 국제사회와 정상적인 관계를 형성하고 경제발전도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불가능함을 일깨워야 한다”고 말했다.

현 장관은 또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우리 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다”면서 “북핵문제 해결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서라면 북한과 대화하고 협력해 나갈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혔다.

현 장관은 이어 “현 시점은 북한의 6자회담 복귀와 북핵폐기 결단을 앞당기기 위한 국제사회의 공조에 역점을 두어야 할 때”라면서 “우리 정부도 남북대화를 포함한 다양한 수단을 통해 북한이 결단을 내릴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