玄통일 “개성공단 사태 재발 가능성”

현인택 통일부장관은 12일 북한의 개성공단 근무인원 억류 조치와 관련, “재발될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국측 인원에 대한 북한의 억류사태가 재발할 가능성이 있는지를 묻는 친박연대 송영선 의원의 질문에 대해 “그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는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다만 그는 이번 개성공단 사태의 성격에 대해선 “억류됐다기보단 귀환이 늦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야전에 능한 김격식 전 인민군 총참모장이 최근 서해 북방한계선(NLL) 주변을 담당하는 인민군 4군단장으로 임명됐다는 관측과 관련, “아직 확인이 안 됐지만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고,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현 장관은 북한이 인공위성이라고 주장하는 발사체의 성격에 대해 “기본적으로 미사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