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통진당 압수수색 허탕?…서버업체도 대치중

통진당 경선비례대표 후보 부정선거 사태로 인한 신구 당권파 간의 갈등이 21일에는 엉뚱하게 검찰과 통진당 간의 대립으로 하루 종일 대치가 이어졌다.  


검찰은 21일 오전 대방동 솔표빌딩에 있는 통합진보당 당사와 가산동에 있는 통합진보당 서버 관리업체에 대한 동시 압수수색을 시도했지만 통진당 당직자들의 거센 저항으로 두 곳에서 양측간 대치가 8시간 넘게 이어지고 있다.


김미희 당원비대위 대변인은 오후 기자 브리핑에서 “가산동에 있는 당 서버 관리업체를 강제 압수수색하려는 검찰과 당직자들이 지금 현장에서 대치 중”이라며 “검찰의 당 서버 침탈은 결국 통합진보당을 파괴하려는 명백한 정치 음모”라고 말했다.


이날 검찰 압수수색 상황에 대한 입장 전달을 김 대변인이 맡은 것은 사무총국에는 여전히 당권파 당직자들이 다수 근무하고 상황을 김 대변인에게 전달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그는 “당원명부뿐 아니라 진보정당의 모든 정보가 들어있는 당 서버는 생명과도 같은 것”이라며 “당원비대위는 당원들과 함께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당 서버를 지켜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또 “대방동 당사에는 검찰 수사관 20여명이 들어와 있으며 당직자들이 당원 정보가 있는 회의실 앞을 지키고 있다”며 “당사 안에는 ‘정치검찰 물러나라’는 구호가 곳곳에 붙어 있다”고 전했다. 이어 “검찰은 계속 당원명부가 있는 회의실과 조직실을 압수수색하겠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3시 현재 당사 내에는 오병윤 당원비대위원장, 김선동 의원, 이상규·김재연 당선자, 안동섭 경기도당위원장 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모두 구당권파 소속이다. 비당권파로는 유일하게 혁신비대위 민병렬 집행위원장이 사무총국 관계자들과 함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