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이석기 사무실 압수수색…허위 견적서 발급 혐의

검찰이 14일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의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선거기획사 CN커뮤니케이션즈(구 CNP전략그룹)와 여론조사기관인 사회동향연구소에 수사관을 파견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각종 서류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들 회사가 지난 2010년 광주 광역시와 전남 교육감 선거 당시 홍보 대행을 맡은 뒤 홍보비를 허위로 부풀려 과다 청구했다는 혐의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한 관계자는 “장만채 전남교육감의 뇌물수수 혐의 수사 과정서 장 교육감이 당선 직후 선거비용을 보전받으면서 CN커뮤니케이션으로부터 허위 견적서를 받아 선거비용 수억원을 과다 보전받은 정황을 포착,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지난 2005년 CN커뮤니케이션을 설립, 대표로 있던 이 의원은 현재 대표직에서 물러난 상태다. CN커뮤니케이션은 통합진보당의 전신인 민주노동당 시절부터 지난 4·11 총선 때까지 총선 후보자들로부터 선거홍보 등 일감을 몰아서 받아 수억원의 수익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의 이번 압수수색이 교육감 선거 외에 다른 혐의도 두고 있는지 확인되지 않았지만 통진당 내 굵직한 행사와 선거 공보물 제작을 도맡아 ‘일감몰아주기’ 비판을 받아온 CN커뮤니케이션즈에 대한 불공정 거래 의혹에 대한 수사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이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금일 압수수색 관련해 이석기 의원 개인의 ‘차량 및 신체, 의복’ 등을 지목해 영장이 발부됐다”며 “현직 의원 신체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 발부에 대해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압수수색은 정치검찰에 의해 자행된 전형적인 표적수사이자 명백한 정치탄압”이라면서 “이미 회사를 떠난 의원이 2010년도 지방선거 자료를 신체, 의복, 차량에 소지·보관하고 있다는 전제로 영장을 청구한 것은 매우 과도하다. 다른 불순한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한편, 검찰은 통진당 비례대표 부정경선과 관련 지난 5월 21일 압수수색을 통해 당원명부와 투표에 대한 자료를 확보한 바 있다. 당원 명부에는 ▲민노당과 진보당 당원 명부 20만 명 ▲舊민노당 당원 22만 명 ▲당비 납부 내역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번주 중으로 자료에 대한 분석을 끝내고 부정경선 의혹과 관련한 수사에 본격적으로 착수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통진당 비례대표 부정경선 의혹은 물론 정치자금, 불법당원 등에 대한 수사가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