柳통일 “北, 김정일 사후 안정적 관리 높이 평가”

류우익 통일부 장관이 29일 “북한이 김정일 사망 이후의 상황을 안정되게 관리한 것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며 “장례 절차가 아직 끝난 것은 아니지만 북한이 중요한 시기 원만하게 관리해 나갔다”고 말했다.


류 장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향후 정부가 한반도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냉정과 자제를 유지하면서 자신감을 가지면 향후 한반도 상황이 잘 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이 관리를 잘해서 안정을 회복하는 것이 민생에도 도움이 된다고 생각 한다”면서 “지금 장례를 치르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래라 저래라 주문하는 것은 예법에 맞지 않지만 회복하고 안정을 찾았으면 한다. 그러면 대화하고 의논하는 데 좋지 않겠나”라고 강조했다.


류 장관은 또 “남북관계 관련 냉정과 자제를 지키면서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그동안 가져온 정책기조를 기본적으로 가져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현 한반도 상황이 유동적이다. 남한이 한반도 상황에 주도적 위치에 있고 상황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면 “당장 정책기조를 바꾸거나 급격한 변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한반도 상황에서 주도적이라는 것은 현재와 같은 남북 상황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남한이 할 것이라는 얘기”라면서 “주변국은 우리와 같은 입장이고 한반도의 주인은 남북인 만큼 한반도 문제에 대해 스스로 생각하고 대처해 나간다는 것이며, (남북관계에 있어서) 주도권을 내줬다고 생각할 필요 없다”고 말했다.


조문 관련 논란이 일었던 것과 관련 “우리 정치의식이 선진국 수준에 올라서지 않았나 한다. 기자들 또한 신속하게 북한에 대해 보도해 국민들이 정책적으로 인식하는데 도움이 됐다”면서 “우려했던 조문 관련 남남갈등이 최소화 됐다”고 평가했다.


또 “민간 조문단 관련 아쉬움을 표한 분들도 있고 적극적인 태도를 주문한 사람도 있었다. 그러나 궁극적으로 정부 입장을 잘 수용해줬다”며 “또한 여야가 초당적으로 정부 정책에 협조하고 정책을 수용해준데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