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50.1% 文 48.9%…방송3사 출구조사 초박빙

방송 3사 제18대 대선 출구조사 결과,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가 50.1%, 문재인 후보가 48.9%로  나타났다. 두 후보의 차이가 오차 범위(1.6%) 이내인 1.2%포인트로 초접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최소 밤 11시가 넘어야 당락이 갈릴 것으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예상했다.


지상파 3사는 밀워드브라운미디어리서치(MBMR), 코리아리서치센터(KRC), 테일러넬슨소프레스 코리아(TNS RI) 등 3개 여론조사기관에 의뢰해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국 360개 투표소 8만6000명의 투표자를 대상으로 공동 출구조사를 실시했다.


서울은 박 후보 47.5%, 문 후보 52.2%, 부산은 박 후보 60.3%, 문 후보 39.5%, 대전은 박 후보 49.5%, 문 후보 50.0%, 충북 박 후보 56.6%, 문 후보 43.2%로 각각 조사됐고, 여성 지지율은 박 후보가 51.1%, 문 후보가 47.9%로 박 후보가 3.2%, 남성은 박 후보가 49.1%, 문 후보가 49.8%로 남성은 문 후보가 0.7%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종편인 JTBC 출구조사는 박 후보 49.6%, 문 후보 49.4%로 각각 집계됐고 반면 YTN 예측조사는 박 후보 46.1~49.9%, 문 후보 49.7~ 53.5%로 문 후보가 근소한 차이로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선거가 종료된 가운데 오후 5시까지 전국 평균 투표율이 70.1%로 나타나 최종 투표율은 16대 대선 최종 투표율(70.8%)을 넘어, 75%이상 투표율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