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한반도 통일, 세계 인류에 ‘대박'”

박근혜 대통령은 8일 “통일은 한국뿐만 아니라 동북아를 넘어 세계 인류에게 ‘대박’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제7차 세계정책회의(WPC) 개회식에 참석,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 동북아 평화협력 구상, 그리고 유라시아 이니셔티브가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국제사회의 새로운 성장 동력 창출로 이어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한국 정부는 유라시아 대륙을 진정한 하나의 대륙으로 연결해 나가기 위해 남·북·러 협력 사업과 남·북·중 협력 사업을 통해 유라시아 이니셔티브를 먼저 구체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반도의 평화 통일은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동북아 시대를 열고, 유라시아를 넘어 세계 평화와 안보를 위한 글로벌 거버넌스 강화에 중요한 기여를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핵개발은 분단된 한반도뿐 아니라 동북아 최대의 불안 요인이자 세계 평화에도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핵-경제 병진이라는 도저히 양립될 수 없는 모순된 정책을 펼치면서 북 주민들의 인권과 인도적 상황을 악화시켜 왔다”며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민생을 위한 길로 나온다면, 국제사회와 힘을 모아 북한의 경제 발전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박 대통령은 “동북아 다자 협력을 위해서는 한국과 중국, 일본이 우선 힘을 합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한국 정부는 가까운 시일 내 한·중·일 외교장관회담을 기초로, 3국 간 정상회담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박 대통령은 “동북아 주요국 간 역사 문제와 영토·해양을 둘러싼 대립과 긴장도 계속되고 있다”면서 “불신과 갈등을 상호 신뢰의 협력 구도로 바꾸는 것이 진정한 ‘아시아 세기’를 여는 열쇠가 된다”고 강조했다.


WPC는 프랑스판 ‘다보스 포럼’이라 불리며, 프랑스의 싱크탱크인 프랑스국제관계연구소(IFRI)가 2008년부터 주최해 온 국제 정책 포럼으로 아시아 지역에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