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 체제유지 위해 미사일 능력 고도화 집착”

박근혜 대통령은 7일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관련, “북한은 오로지 체제 유지를 위해 미사일 능력을 고도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북한이 또 다시) 용납할 수 없는 도발행위를 감행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유엔 안보리에서도 하루 속히 강력한 제재 조치를 만들어야 한다”며 “한미 동맹 차원에서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현 시점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북한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우리 군의 현존 전력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대책을 강구하는 것”이라며 “아울러 한미동맹 차원에서도 대응능력을 강화시키기 위한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북한이 어떤 방식으로 어떤 테러를 할지 예측 가능하지 않다”며 “국가와 국민들에 가장 시급한 것은 국회와 정치권이 국민과 국가의 안위를 위해 모든 정쟁을 중단하고, 테러방지법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