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총리 “비핵화 첫걸음..검증 중요”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일본 총리는 27일 북한 영변 원자로 냉각탑 폭파와 관련, “비핵화의 첫걸음으로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제부터 확실하게 검증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 스타트를 끊은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후쿠다 총리는 이와 함께 “핵과 함께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도 해결해야 한다. 북일 협상을 확실하게 해 나가자”면서 북한이 약속한 납치문제 재조사에 대해서는 “구체화하지 않으면 안된다. 시간이 걸려서도 안된다”고 신속하고 적극적인 협상 착수를 희망했다.

마치무라 노부타카(町村信孝) 관방장관은 냉각탑 폭파와 관련, “핵시설 불능화는 연말까지 이뤄져야 하나 반년이나 늦은 상태”라며 “앞으로 불능화가 신속히 이뤄져 비핵화 프로세스가 진전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