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산케이 “北, 날씨 맑은 12일 로켓 발사 유력”

북한이 장거리 로켓 발사를 예고한 날짜 중 날씨를 고려할 때 12일이 유력하다고 산케이신문이 11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한국 주요 언론들에선 대내외적으로 정치적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14일 로켓을 발사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지만 실제 발사는 기상 상황에 크게 좌우된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신문에 의하면 일본 기상청이 슈퍼컴퓨터를 가동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장인 동창리 주변의 날씨를 분석한 결과 미사일 발사가 예고된 첫 날인 12일은 대체로 맑다. 13일은 구름에 덮이며, 14일과 15일은 대체로 맑지만 16일은 구름이 끼는 것으로 예측됐다.


로켓 발사는 비나 풍속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만큼, 가장 맑은 날 쏠 가능성이 있지만 14일 양호한 날씨가 예상된다면 정치적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이날 쏠 가능성은 여전히 높다. 


자위대의 간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예고 기간이 12일부터라는 것은 12일 발사를 전제로 한 것”이라면서 “13일 이후는 어디까지나 예비일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상식적”이라고 말했다.


방위성은 이르면 날씨가 좋은 12일에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예고 첫날부터 경계태세로 임하기로 했다.


후지무라 오사무(藤村修) 관방장관은 지난 10일 각료회의에서 방위상과 재무상 등 국가 안전보장회의 구성원들과 법무상, 금융상 등에게 12일 오전 7시부터 각 부처에 대기하며 만반의 준비를 하도록 지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