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타결> “日, 북한 핵해제 난관 전망”

일본은 북한 측이 핵계획 포기 합의를 이행하는 일이 상당히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마치무라 노부타카(町村信孝) 일본 외상이 19일 전망했다.

마치무라 외상은 이날 담화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보장하는 과정에서 여러 난관들이 부상할 가능성이 많다”면서 “그러나 일본은 미국 등 다른 당사국들과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담화문은 또 “일본은 북한의 핵무기 포기 결정을 가장 심각하게 받아들였다”면서 “이런 관점에서 본다면 6개국이 이번에 이뤄낸 합의를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마치무라 외상은 “이는 건설적인 대화 전개를 통해 성취할 수 있는 것”이라면서 “북한 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것은 일본의 안보 유지를 위한 핵심 과업”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호소다 히로유키(細田博之) 일본 관방장관은, 일본 정부는 추가 검증절차를 거쳐 최근 북한 핵문제를 풀기 위한 제4차 6자회담을 최종적 평가를 내릴 것이라고 이날 말했다.

그는 “북한 핵개발 포기와 함께 일본은 먼저 북한이 납치한 일본인 소재 파악 등 양국 관계를 가로막고 있는 일부 문제점 해결에 진전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그는 “이는 본질적인 조건이며 이 조건이 충족되지 못하면 일본은 북한과의 관계 정상화를 거부하거나 북한에 대한 경제적인 지원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