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북제재 6개월 연장 방침

일본 정부가 다음달 13일로 기한이 만료되는 북한에 대한 경제 제재를 6개월 더 연장키로 했다고 NHK가 27일 보도했다.

이는 북한핵 문제 및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 재조사 문제가 진전을 보이지 않는데 따른 것이다.

일본 정부는 지난 2006년 10월 북한의 미사일 발사 및 핵실험에 따른 대응 조치로 북한으로부터의 모든 품목 수입 금지, 모든 선박의 입항 금지 등을 담은 독자적인 대북 경제 제재를 부과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북한이 핵시설 재가동 움직임을 보이는 것은 물론 납치 피해자 재조사 문제와 관련해서도 합의한 재조사위원회 설치를 미루고 있는 점 등을 감안, 제재 조치를 6개월 연장키로 하고 조만간 각료회의에서 의결키로 했다.

2006년 10월 처음 부과된 대북 제재 연장은 이번이 4번째가 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