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북제재 연장 철회해야”

북한을 방문 중인 일본의 시민단체 ’재팬-코리아 문화의 모임’ 대표인 가메타 노보루 씨는 27일 “일본정부가 북한 선박의 입항 전면금지를 비롯한 대북 제재를 연장하기로 결정한 것은 그릇된 처사”라며 제재 연장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가메타 씨는 조선중앙통신과의 회견에서 “오늘날 북일관계는 ’북일 평양선언’의 기본정신에 맞게 발전하지 못하고 있다”며 “일본정부가 납치문제를 걸고 두 나라 사이의 관계 개선에 나서지 않고 있는 것은 북일 국교정상화 회담의 재개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일본정부는 과거 조선인민에게 헤아릴 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끼친데 대해 사죄하고 보상해야 하지만 아직도 과거에 대한 그릇된 태도를 버리지 못하고 있다”며 “일본 국회의원들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와 일본 우익단체들의 역사교과서 왜곡 책동에 격분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가메타 씨는 또 “북일 사이의 비정상적인 관계를 하루빨리 끝장낼 때 두 나라는 가깝고도 먼 나라가 아니라 가깝고도 가까운 나라가 될 수 있다”면서 “우리는 앞으로도 북한의 자주적 평화통일과 재일조선인들의 권리와 민족교육을 지키기 위한 투쟁에 변함없는 지지와 성원을 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