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납치문제’ 전임내각 전철 답습”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11일 일본의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내각이 ‘납치문제’에 대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의 전철을 답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일본 특유의 철면피한 행위’라는 개인 필명의 논평에서 “최근 일본내각 관방장관이 대조선(대북)정책의 기본적 입장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것은 그릇된 속심(속셈)을 드러낸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현 일본 당국은 납치문제에 정치적 명줄을 걸었던 ‘납치내각'(아베 내각)의 가련한 말로에서 응당한 교훈을 찾아야 할 것”이라며 “납치문제를 무슨 지렛대로 삼겠다고 하고 있는 것은 전임 내각의 전철을 답습하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또 “일본은 납치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북조선(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지 말아달라고 미국에 애걸하는 추태를 부리고 있다”며 “그것은 일본 특유의 간특성의 발로”라고 비판했다.

신문은 아울러 “납치문제는 우리 공화국(북한)의 성의있는 인도주의적 노력에 의하여 이미 해결을 본 문제”라고 거듭 밝히고 “일본이 죽은 사람들을 살려내 돌려보내라는 식의 납치문제 해결을 계속 운운하는 것은 생억지”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