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납치문제로 구걸외교”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31일 일본이 미국에 대해 납치문제의 해결전에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하는 등 미국과 한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에 ‘구걸외교’를 벌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 통신은 ‘구차스러운 청탁놀음’ 제목의 논평에서 “일본이 납치문제를 빗대어 계속 못되게 놀아대고 있다”며 “얼마 전 외상 고무라는 납치문제에서 진전이 없는 한 북조선을 테로(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는 것을 보류할 것을 주일미국대사에게 애걸했다”고 지적했다.

중앙통신은 일본 초당파 의원으로 구성된 납치구출의원연맹이 한국과 미국에 대표단을 파견키로 한 것을 가리켜 “진실 오도를 밥 먹듯이 하면서 남을 걸고 드는 데 이골이 난 일본 특유의 요사스럽고도 철면피한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 통신은 “일본이 자기의 죄악에 찬 과거사는 불문에 붙이고 오히려 피해자인 듯이 세상을 오도하면서 이미 해결된 납치문제를 계속 끼어들이는 것은 그야말로 언어도단”이라며 “일본이 납치문제를 한사코 들고나오는 것은 과거청산의 책임에서 어떻게 하나 벗어나보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통신은 “일본으로서는 납치문제를 떠들기에 앞서 특대형 강제연행과 일본군 위안부 범죄 등 조선 인민에게 헤아릴 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들씌운 불미스러운 과거를 깨끗이 청산해야 할 법적, 도덕적 의무를 걸머지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