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北 로켓 요격태세 돌입

일본 정부는 4일 북한이 발사 예고한 로켓과 추진체 등이 자국 영역에 떨어질 것에 대비, 전시를 방불케하는 고도의 경계 태세에 돌입했다.

로켓이 대기권 밖 상공을 지나게 될 혼슈(本州) 북쪽의 아키타(秋田), 이와테(岩手)현 자위대 기지와 도쿄(東京) 도심의 방위성 등 수도권에 배치된 지대공 요격 미사일 PAC3가 요격 태세를 갖추고 만약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또한 함상에서 SM3 요격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는 이지스함 2척이 동해상에서 경계를 하고 있고, 미사일의 궤적을 레이더로 추적하게 될 또다른 이지스함이 태평양에서 대기하며 감시망을 본격 가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의 주요 방송에서는 북한의 로켓 발사를 대대적으로 보도하면서 자위대의 요격 태세는 물론 지자체의 비상상황실 운영 등을 소상하게 전하고 있다. 또한 불안에 떠는 주민들의 반응도 전하고 있어 일본 전역에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총리실 위기관리센터는 로켓 발사가 확인되면 곧바로 언론기관과 지자체 등을 통해 관련 정보를 공표할 예정이다. 정부에서는 로켓이 발사되면 5-10분 이내에 일제히 연락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총리는 이날 공식숙소인 공저에서 대기하다 발사가 확인되는 즉시 근처의 집무실인 관저로 향할 예정이다. 또 안전보장회의 멤버인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관방장관, 하마다 야스가즈(浜田靖一) 방위상, 나카소네 히로후미(中曾根弘文) 외무상 등 각료도 대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와무라 관방장관은 로켓이 발사되면 기자회견을 갖고 로켓의 일본 상공 통과 상황 등에 대해 발표한다.

총리실에서는 관계각료가 참석한 가운데 정보집약회의와 국가안보회의를 잇달아 열고 정보수집 및 분석을 하는 한편 유엔 안보리의 새로운 결의안 제출 등 향후 대책을 협의하게 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