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외상 “미사일 요격 어렵다”

나카소네 히로후미(中曾根弘文) 일본 외상은 24일 북한의 인공위성 또는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시 요격 가능 여부와 관련, “어렵다”고 밝혔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전했다.

앞서 익명을 요구한 정부 소식통은 23일 일본 언론에 “맞추지 못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혀 방위성이 반박하는 등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특히 나카소네 외상의 이번 발언은 일본 정부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 파괴명령을 내리기로 방침을 정한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논란이 확산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이 정부 소식통은 “총을 탕하고 쐈을 때 여기서도 총을 쏴서 맞힐 수 있겠느냐.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 바라보고 있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고 아사히신문 등이 전했다.

이 소식통은 또 “요격 실험에 성공했다고 말하지만 그것은 ‘자 지금 여기서 쏩니다. 그래요 우리도 쏩니다’라는 방식으로 성공한 것”이라며 “갑자기 발사가 되면 거의 맞지 않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나카소네 외상은 이날 기자들이 이런 전망에 대한 의견을 묻자 “(요격이) 어려운 것은 사실이다. 한 적이 없다. 어떤 방식으로 어떻게 날아올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하마다 야스카즈(浜田靖一) 방위상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지금까지 만전을 기해왔고 지금도 그렇게 노력하고 있다”고 반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