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완전 핵폐기 이뤄져야”

일본 언론은 27일 북한의 핵신고 및 테러지원국 해제 통보와 관련, “완전한 핵폐기가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일부 언론은 이번 신고에서 핵무기 등이 제외된 것들을 집중 거론하면서 미국 정부를 성토하는 등 매체별로 온도차는 여전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사설에서 “북핵신고는 북한의 핵폐기를 위한 6자회담 합의에 따른 중요한 스텝”으로 평가하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완전한 핵폐기라는 제3단계가 이제 시야에 들어왔다는 것”이라며 “이제 조속히 6자회담을 열어 북한의 신고내용을 검증할 방법을 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도쿄(東京)신문은 “모든 핵신고라는 조건은 만족되지 않았지만 우선 신고 내용을 조속하고 엄격하게 검증해야 한다”며 “특히 일본으로서는 북한에 대한 테러지정국 해제 유예기간인 45일동안 북한이 약속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에 대한 재조사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도출해야 한다. 이는 시간과의 싸움이다”라고 지적했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이번 북한의 핵신고는 완전하고 정확한 신고라고 할 수 없다. 이것으로 한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할 수 있겠느냐”고 지적하고 “신고에 대한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며 특히 일본은 납치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과의 연대를 더욱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은 “최대 관심사였던 핵무기가 빠졌고 우라늄 농축 핵 계획이나 시리아에 대한 핵기술 협력에 대해서도 거론되지 않은 등 충분치 않은 신고였음에도 미국이 대폭 양보했다”고 지적하고 “앞으로 북한이 기만 전술이나 합의 파기를 시도할 경우 미국은 제재 해제 방침을 즉시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이번 거래는 합리성과 균형이 결여됐고 검증 조치도 불명확하다. 북한이 정말로 테러지원국가가 아니란 말이냐”라고 의문을 표하고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에게 묻는다. 당신은 태평양의 건너편에 있는 가장 중요한 동맹국을 잃을 계기가 될 결정을 한 대통령으로서 역사에 이름을 새기고 싶으냐”라고 반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