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신문, 김정운 스위스 유학시절 사진 공개

▲ 14일 마이니치(每日)신문이 김정일의 후계자로 급부상한 김정운(26)의 16세 때 사진을 입수했다며 1면을 통해 보도했다.

일본 마이니치 신문은 북한 김정운의 스위스 베른 공립중학교 시절 사진을 입수했다며 14일 이를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공개한 사진에 대해 “지난 1999년 6월 김정운이 7학년(중학교 1학년) 시절 같은 반 친구들과 함께 찍은 단체사진”이라고 소개했다.

신문은 김정운이 “1996년 여름부터 2001년 1월까지 스위스의 수도 베른에서 유학했다”며 “당초엔 김정일의 차남 김정철(28)이 다녔던 베른국제학교에 입학했지만 수개월 뒤 그만두고 현지 공립중학교로 옮겼다”고 전했다.

신문은 북한 소식에 밝은 외교소식통을 거론하며 “김정운이 당시 ‘박운’이란 가명으로 유학했다”면서 “지금까지 ‘박철’이란 가명으로 베른국제학교에 다닌 것으로 알려진 사람은 김정운이 아닌 차남 김정철이다”라고 덧붙였다.

신문은 “김정운이 베른국제학교를 그만 둔 뒤 인근 초등학교에서 독일어 등의 수업을 받았으며 1998년 8월부터는 공립학교의 7학년에 편입했고 이후 9학년 이던 2000년 말까지 학교를 다녔다”고 전했다.

당시 김정운의 담임 교사였던 시모네 쿤(32)씨는 신문을 통해 “쉬는 시간에 교무실로 와서는 내일 귀국한다고 말하고, 다음날 부터 학교에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학교 친구였던 포르투갈 출신의 조아오 미카엘(25) 씨는 “유럽에 원정 경기를 온 미국 프로농구(NBA) 소속팀의 시합을 김정운과 함께 프랑스 파리까지 가서 관람하고 왔다”고 증언했다.

그는 “운전사가 딸린 차로 낮에 베른을 출발해 파리에서 관광도 한 뒤 밤늦게 베른에 돌아왔다”면서 “김정운은 만화 그리는 것을 좋아해 집에는 농구 만화가 많았다”라고 말했다.

신문은 “김정운이 학교에서는 가족 얘기를 하지 않았지만 친구인 미카엘 씨에게는 김정일의 아들이란 점을 밝히고 김정일과 함께 찍은 사진을 보여줬다”고 전했다.

또 김정운이 다녔던 공립학교의 현재 교장으로 당시 수학교사였던 페타 부리(52)씨는 “뭐든지 열심히 했다. 수학을 잘했지만, 영어나 독일어 성적도 나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지금까지 김정운의 사진은 김정일의 요리사였던 일본인 후지모토 겐지가 북한을 탈출한 뒤 공개한 11세 때의 사진이 유일하다. 최근 일본의 한 언론은 한국 남성 배 모씨의 김정운의 사진이라고 보도하는 ‘오보 해프닝’을 연출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