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北 미사일 발사, 한반도 안전 심각한 도전행위”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북한이 새벽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행한 데 대해 “한반도는 물론 국제평화와 안전에 대한 심각한 도전 행위”라면서 “우리 정부는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부터 약 20분간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이같이 말했다고 윤영찬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이 전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면서 “이번 도발은 새 정부가 출범한 지 며칠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 이뤄졌다. 북한의 무모한 도발에 대해 유감을 표하고 엄중히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군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어떠한 군사 도발에 대해서도 대응할 수 있도록 철저한 대응 태세를 유지하라”면서 “외교 당국에서는 미국 등 우방국 및 국제사회와 공조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특히 그는 “북한과의 대화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지만, 오판하지 않도록 도발에는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면서 “대화가 가능하더라도 북한의 태도 변화가 있을 때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새 정부가 북한의 도발을 인지하고 빠르게 국가안전보장회의를 개최해 신속하고 단호히 대응하는 만큼 국민도 정부의 조치를 믿고 안심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숀 스파이서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에서 “미국은 북한의 심각한 위협에 직면한 동맹국들의 편에 서서 철통같이 책무를 다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도발이 모든 국가가 더 강력한 대북제재를 이행하는 계기가 되도록 하자”고 말했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이어 “북한은 아주 오랫동안 명백히 위협적인 존재였다”며 “한국과 일본은 우리와 긴밀히 협력하며 이번 일을 지켜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러시아를 겨냥,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일본보다는 러시아 영토에 가까운 곳으로 영향을 주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가 (이번 미사일 발사에 대해) 기뻐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문재인 정부 출범 나흘 만인 14일 새벽 평안북도 구성 인근에서 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일본 측에선 이번 미사일이 30분 정도 비행하면서 고도 2000km 이상에 도달한 것으로 추정했다. 다만 미국 군 당국에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