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왕자 씨 피격 현장사진 10여장 있다”

금강산 관광객의 피격사건과 관련한 정부 합동조사단의 부검 소견 등의 발표가 나온 가운데 사건 당일 현대아산 측이 고(故) 박왕자(53) 씨의 피살확인 과정에서 촬영한 사진이 사건 규명에 어느 정도의 단서가 될 지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16일 피격사건의 1차 수사를 벌인 경찰 등에 따르면 사망 직후 현대아산 측이 숨진 박 씨의 모습과 현장을 촬영한 사진 10여 장이 확보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확보된 현장 사진에는 박 씨가 하늘을 바라본 채 쓰러져 있었고 머리는 육지 쪽으로, 다리는 해변 쪽에 위치해 있었다”고 밝혔다.

또 “숨진 박 씨의 얼굴은 파란색 수건으로 덮여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박 씨의 시신이 하늘을 바라보고 있었던 점에 대해 “피격 직후 하늘을 바라본 채 사망했을 수도 있고, 신원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변형됐을 수도 있는 등 가능성은 여러 가지여서 섣불리 판단할 수 없는 문제”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사진상의 박 씨의 위치는 옷 등이 젖어 있을 정도로 해변과 매우 가까운 곳에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사진은 현대아산 측 현지 관계자를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당시 촬영한 사진을 확보한 것이며, 정부 합동조사반에서도 (이 사진을) 확보했는 지 여부는 알 수 없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