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태석 상사 시신수습…추가 실종자 수색

7일 오후 4시께 침몰한 천안함 함미 절단면 기관조정실 부분에서 고 김태석 상사(사진)의 시신이 발견돼 독도함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수색 작업을 지켜보기 위해 현장에 가 있던 가족들이 김 상사의 시신을 확인했다”면서 “곧 평택의 2함대사령부로 옮길 예정”이라고 말했다.

함정의 가스터빈 정비 및 보수유지 임무를 담당하는 내기부사관인 김 상사는 시신 발견 당시 상하의 모두 해군의 얼룩무늬 작업복을 입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일 남기훈 상사의 시신 발견에 이어 이날 김 상사의 시신이 추가로 발견됨에 따라 천안함 침몰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2명, 실종자는 44명이 됐다.


군은 현재 SSU(해난구조대) 요원 10명을 수중으로 긴급 투입해 절단면 부근에서 추가로 실종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색 작업을 진행 중이다.


김 상사는 실종 기간인 지난 1일 자로 중사에서 상사로 진급한 것으로 알려져 주위의 안타까움을 더했다.


김 상사는 73년 생으로 93년 8월 해군 부사관 144기 내기하사로 임관, 전주함, 강원함(DD), 제천함(PCC), 청주함(FF) 등을 거쳐 지난해 4월 천안함에 부임했다.


김 상사는 복무 중 전대장, 함장 등 다수의 표창을 수상하고 천안함 근무시 한건의 장비사고가 없던 모범적 군인으로 알려졌다. 가족으로는 부인과 세 자녀가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