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강희남 목사 발인식 전주서 엄수

지난 6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초대 의장 강희남 목사의 발인식이 10일 오전 전북 전주에서 치러졌다.

부슬비가 내리는 가운데 이날 오전 8시 전북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발인식에는 미망인 주정수 여사를 비롯한 유족과 문규현 신부 등 장례위원회 관계자, 시민.사회단체 회원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발인식은 민중의례와 약력 소개, 이수금 전 전국농민회 총연맹 의장의 추모사, 고인의 통일운동 영상물 상영, 김연 명창의 추모공연 등의 순서로 50여 분 동안 진행됐다.

이수금 전 전농의장은 추모사에서 “목사님이 있음으로 해서 내가 이 자리에 있게 됐고 언제나 올곧은 그 분을 뵐 때면 나 자신이 한없이 부끄럽기만 했다”며 “목사님이 못다 하고 가신 일들을 마저 하기 위해 더 잘 살겠다고 다짐한다”고 말했다.

강 목사가 지난해 10월 단식투쟁을 시작하며 결의를 다지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상영되자 장례식장 곳곳에서 오열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강 목사의 유해를 실은 운구차는 고인이 목회했던 김제 난산교회에 잠시 들른 뒤 영결식이 치러지는 서울로 떠났다.

장례위원회는 오후 1시40분 서울 명동 향린교회에서 영결식을 갖고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추모행사를 한 뒤 유해를 벽제화장장에서 화장, 마석 모란공원 납골당에 안치할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