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국방 “자주국방 대상은 북한”

윤광웅(尹光雄) 국방부 장관은 25일 주한미군 감축과 미래 안보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추진중인 ‘협력적 자주국방’의 대상이 북한이라고 밝혔다.

윤 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위 전체회의에 출석, 협력적 자주국방의 대상을 묻는 열린우리당 정장선(鄭長善) 의원의 질의에 대해 “현재는 북한이 대상”이라고 답변했다.

윤 장관은 이어 “통일되지 않은 상황에서는 주변국을 생각할 여유가 없음을 이해해달라”며 “한반도 위기관리를 스스로 할 수 있을 때까지 필요한 부분은 한미동맹 기반에서 보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