孫 “핵해결 위한 남북정상회담은 해야”

한나라당 대선 주자인 손학규(孫鶴圭) 전 경기지사는 6일 남북 정상회담 문제와 관련, “6자 회담을 보완할 수 있고 핵문제 해결에 한 발짝 더 나아갈 수 있다면 대통령으로서 자기 역할과 책무를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손 전 지사는 이날 KBS라디오 ’라디오정보센터 박에스더입니다’에 출연해 “대통령의 임기가 1년 정도 밖에 안 남았다고 하지만 대통령은 대통령”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나라당 지도부와 경쟁주자인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 이명박(李明博) 전 서울시장이 노 대통령 임기내 남북 정상회담에 반대하고 있는 점을 겨냥한 듯 “남북 핵문제 해결을 위해 필요하다면 왜 지금 하지 말라는 것이냐. 마지막 날까지 (대통령이) 할 수 있는 일은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전 지사의 이 같은 발언은 특히 이날 외신기자 간담회를 통해 “노 대통령이 임기 1년을 남기고 정상회담을 하는 것은 반대한다”고 말한 이 전 시장의 입장과 상반되는 것이다.

그는 자신의 이념 정체성이 한나라당에 부합하느냐는 지적과 관련, 경기지사 시절 외자 유치와 일자리 창출 등에 힘써왔음을 거론하면서 “이것이 한나라당의 정체성에 위배된다면 한나라당의 정체성은 보수적 냉전주의로 돌아가고, ‘도로 민정당’으로 돌아가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또 중도개혁 성향의 소장파 의원모임인 ’수요모임’이 해체 국면에 접어든데 대해 “수요모임이 이렇게 된 것이 우리 구태정치의 표본인 ‘줄세우기’로 얼마나 젊은 의원들을 못 살게 굴었으면…”이라고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손 전 지사는 당내 보수 성향 인사들이 중도개혁 성향의 원희룡(元喜龍) 고진화(高鎭和) 의원의 대선경선 불출마 또는 탈당을 종용한 데 대해선 “낡은 것이 새 것을 내쫓으려 하는, 타임머신을 거꾸로 돌려놓고 옛날로 가는 듯한 한심한 생각마저 든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그는 원 의원의 이념 정체성 관련 ‘끝장토론’ 제안에 대해선 “지금이 어느 때인데 색깔론, 정체성 같은 것에 시간을 허비하면 국민들이 얼마나 피곤하겠느냐”고 반대했다.

앞서 손 전 지사는 시내 한 호텔에서 한반도 문제 전문가인 돈 오버도퍼 존스홉킨스대 국제대학원 교수와 만나 북핵 문제 해결 방안 등을 논의했다.

손 전 지사는 이 자리에서 “한반도 비핵화 원칙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 북한의 핵 보유 지위를 인정해서는 안된다”면서 “한미 정부는 이러한 비핵화 원칙을 확실히 지킬 것이란 입장을 확실히 표명하고 6자 회담에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배석한 한 측근이 전했다.

반면 오버도퍼 교수는 “북한은 핵을 폐기하지 않을 것이다.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한미간 최선의 방안은 현 수준에서 동결시키는 방안을 채택하는 것”이라며 배치되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