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제16차 이산상봉 최종명단 확정

남.북 적십자사는 18일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통해 다음달 17일부터 22일까지 열리는 제16차 이산가족 상봉 대상자(남 99가족, 북 100가족) 명단을 확정했다.

최종 명단에 포함된 북측 상봉 대상자는 10월 17∼19일 남쪽에 있는 가족을, 남측 상봉 대상자는 10월 20∼22일 북쪽에 있는 가족을 금강산에서 만나게 된다.

이번 상봉 대상자 중 남측 최고령자는 김탁(98) 옹으로 북에 있는 딸 정매(67)씨와 손자를 만나며, 북측 최고령자는 현수강(87) 옹으로 남에 있는 부인 김자영(86) 할머니와 자녀들을 만난다.

우리측 상봉 대상자가 99가족인 것은 북측이 통보한 생사확인 결과 상봉가능 가족이 106가족에 이르렀지만, 이중 개인사정 또는 거동불편 등으로 상봉이 불가능한 7가족을 제외했기 때문이다.

대한적십자사는 추가로 북측에 생사확인을 의뢰해 모두 100가족이 상봉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번 상봉행사는 내달 1∼6일 사이에 열릴 예정이었으나 북측의 요청으로 10여일 미뤄졌다.

상봉대상자 문의는 대한적십자사 이산가족교류팀 ☎ 02-3705-3641~4./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