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민간단체, 6·15 및 8·15 공동행사 개최 합의

남북 및 해외 민간단체가 6·15 공동선언 발표 15주년 및 8·15 광복 70주년을 기념하는 남북공동행사를 함께 추진키로 합의했다.

‘광복 70돌·6·15 공동선언 15돌 민족공동행사 남측 준비 위원회’와 ‘6·15 공동선언 15돌·조국해방 70돌 민족공동행사 북측 준비 위원회’ 등은 8일 공동보도문을 통해 “6·15공동선언 발표 15돌이 되는 6월 15일부터 광복 70돌이 되는 8월 15일까지를 제2의 6·15통일시대를 열어나가기 위한 ‘6·15~8·15공동운동기간’으로 정했다”고 밝혔다.

남북해외 공동준비 위원회는 공동운동기간에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을 위한 남북·해외 각계각층의 다양한 공동행사와 교류 및 협력 사업들을 활발히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공동준비 위원회는 “회의에서는 올해 6·15공동선언 발표 15돌, 광복 70돌의 민족공동행사와 관련한 문제들에 대해 진지하게 협의하고 많은 합의에 도달했으며, 실무적인 문제들은 계속 협의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회의에서는 남과 북, 해외의 각계 단체와 인사들이 뜻 깊은 올해에 민족공동행사들을 성사시키며 온 겨레의 통일의지를 하나로 모아 평화와 통일, 공동번영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기 위한 거족적 통일운동에 적극 나설 것을 호소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공동준비위원회는 5월 5일 이후 3일간 중국 선양(瀋陽)에서 광복 70주년과 6·15 공동선언 15주년을 기념하는 민족공동행사를 개최하기 위한 사전 접촉을 가진바 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와 관련 “이 행사가 어디에서 개최될지는 앞으로 남북한 간에 계속 협의가 이루어져야 하는 부분”이라며 “우리 정부는 문화, 학술, 체육 등 민족동질성 회복과 남북관계 발전에 도움이 되는 민간교류는 허용한다는 취지를 가지고 있기에, 그런 취지를 살리는 방향에서 승인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