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노동단체 5·1절 통일행사 서울 개최 합의

남북 노동단체가 5월 1일 ‘노동절’을 기념해 서울에서 공동통일행사를 개최키로 합의했다. 정부의 승인 여부에 관심이 주목된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7일 “북남 노동자 단체 사이의 접촉이 5~6일까지 중국 선양에서 진행됐다”며 “북과 남의 노동자 단체들은 120돌을 맞는 전 세계 근로자들의 국제적 명절 5·1절에 남측 지역에서 북남 노동자 통일행사를 성대히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또 “5·1절 통일행사와 북남 노동자들의 연대 운동을 강화하기 위한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북과 남의 노동자 단체들 사이의 접촉을 평양에서 진행하며 올해 부문별, 산별 단체들 사이의 다양한 연대활동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대표단은 5∼6일 중국 선양에서 북한 조선직업총동맹(직총) 관계자들과 만나 이 같은 내용을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북한은 신년공동사설을 통해 “민족의 화해와 협력을 적극 실현해야 한다”면서 “민족공동의 리익을 첫자리에 놓고 화해를 도모하며 각계층의 래왕과 접촉을 통하여 협력사업을 추동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족의 공리공영을 위한 사업을 저해하는 온갖 법적, 제도적 장치들은 철폐되여야 하며 광범한 인민들의 자유로운 통일론의와 활동이 보장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때문에 북한이 올해 5·1 기념행사와 더불어  6·15와 8·15를 기해 민간차원의 기념행사를 공세적으로 제기할 것으로 예상됐다. 군사적 위협과 동시에 평화공세를 이어온 북한은 각계층간 접촉을 통해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 전환의 목소리를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양 노총의 방북결과 보고 이후 5·1 기념행사 허용 여부를 최종 판단할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