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공동어로수역’ 빠진 7개항 합의

남북은 국방장관회담 마지막날인 29일, 경협사업의 군사적 보장과 군사적 신뢰조치 논의를 위한 군사공동위원회 구성과 내년에 서울에서 제3차 국방장관회담 개최 등 7개항에 합의하는 데 의견을 모았다.

그러나 이번 회담의 핵심 쟁점인 서해상 공동어로수역 문제에 대해서는 설치 장소와 기준에 대한 이견을 끝내 좁히지 못해 추후 장성급군사회담을 열어 계속 협의하기로 했다.

남북은 또 합의문에서 상호 무력불사용, 분쟁의 평화적 해결에 대해서도 다시 확번 확인했다. 7개 항에는 경협사업 등 항목별로 구체적인 이행방안들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대표단은 실무접촉을 통해 오후 4시30분께 종결회의를 열어 이같은 내용의 합의문에 서명하기로 했으나 5시 현재까지 회의가 열리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