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UFG연습 비난전 돌입…”최종 시험전쟁”

북한은 연례적인 한미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시작을 하루 앞둔 19일 UFG를 ‘북침전쟁연습’으로 규정하고 한 발의 포탄이라도 떨어진다면 섬멸적 반격을 가하겠다고 위협했다.


북한의 대남단체인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 중앙위원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 민족화해협의회는 이날 UFG 연습과 관련해 ‘전쟁미치광이들을 이 땅에서 영영 쓸어버리고 조국통일대전의 역사적 승리를 이룩하고야 말 것이다’는 제목의 합동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은 “만약 미제와 괴뢰역적패당이 무모한 북침전쟁연습을 강행하면서 우리의 신성한 영토와 영해에 단 한점의 불꽃이라도, 단 한발의 포탄이라도 떨군다면 우리 혁명무력은 즉시 섬멸적 반타격을 가할 것”이라는 김정은의 무도 시찰에서 나온 발언을 반복했다. 


그러면서 “미제와 괴뢰역적패당이 감히 서툰 불질을 해댄다면 그것은 국부전쟁으로 그치지 않을 것이며 천금을 주고도 살수 없는 그 절호의 기회를 우리는 절대로 놓치지 않고 조국통일대전으로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훈련이 우리 혁명의 최고수뇌부를 겨냥하고 우리의 핵 및 미사일기지를 비롯한 전략적 거점들에 대한 선제공격을 노리고 있으며 북을 점령하고 민사작전까지 계획하고 있는 종합적이며 최종적인 시험전쟁이라는 것은 이미 세상이 다 아는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성명은 또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최근 연평도 포격도발에 나섰던 무도방어대 등을 최근 방문한 것과 관련해 “김정은 최고사령관께서 단행하신 서남전선 최남단 최대열점지역에 대한 현지시찰은 우리 군대와 인민들의 심장을 원수격멸의 의지로 뜨겁게 끓어번지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동신문도 이날 1면에 실린 ‘조국통일대전으로 민족최대의 숙원을 풀자’는 제목의 글을 통해 UFG 연습을 비난하고 “적들의 무모한 침략전쟁책동에 대처하여 조선인민군 장병들은 전투진지를 차지하고 결전진입태세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북한은 UFG연습 기간 대응 조치의 하나로 대남단체와 선전매체를 동원해 UFG 중단과 보복 공격의지를 담은 성명과 논평을 발표해왔다. 지난해에도 조평통 등을 통해 연일 “UFG는 북침 작전계획에 따른 훈련”이라며 “예고 없는 무서운 불벼락을 안기겠다”는 협박을 일삼았다.


2010년에는 국방위원회 대변인 성명을 통해 ‘보복성전’을, 2009년에는 판문점 대표부를 통해 ‘우리식 보복’을 천명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