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NLL 침범, 올 들어서만 17회”

서해 NLL(북방한계선)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지난 2003년 이후 NLL을 침범한 횟수는 연평균 18회였고 올해 들어서도 17차례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국방위 소속 한나라당 송영선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북한의 NLL 침범은 2003년 부터 2006년 까지 매년 각각 21회, 19회, 14회, 21회였고 올해 들어 8월까지는 17차례였다.

또 2004년 6월 서해 무력충돌 이후 `남북장성급 군사회담 합의서’에 따른 남북간 핫라인 구축에도 불구하고 우리측의 호출에 북측이 응답해 교신을 한 경우는 전체 2천378회 중 850회로 35.7%에 불과했다.

송 의원은 “서해 NLL의 중요성 중 하나는 수도권에 집중된 북한의 장사정포를 방어하고 무력화시키기 위한 전술적 가치를 지니고 있다는 점”이라며 “NLL이 재설정되는 경우 서해 5도 지역에 배치된 대포병화력 부대의 철수가 불가피해지면서 서울 및 수도권 방어계획이 전면 수정돼야 하는 만큼 통일 전까지는 NLL을 반드시 사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같은 당 김학송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이 발사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진 KN-02 미사일은 서울 이남을 공격할 수 있고 고체 연료를 사용해 이동중 즉각 발사가 가능한 데다 화학탄 탑재가 가능한 만큼 수도권을 불바다로 만들 수 있다”면서 “현존 정찰 감시전력으로는 고체연료 미사일에 대해서는 사전정보 습득이 불가능한 만큼 대응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