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KAL기 피랍자 생사 확인 불가”

‘1969년 KAL기 납치피해자 가족회'(대표 황인철)는 피랍자 11인에 대한 생사 확인 및 송환 요구와 관련해 북한 측으로부터 “생사확인이 불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가족회는 지난 4월20일 국제적십자위원회(ICRC)에 서신을 보내 북한의 조선적십자회에 피랍자에 대한 생사 확인을 해줄 것을 요청했고 이날 ICRC로부터 이런 내용의 북한측 답변을 전해 받았다.


ICRC는 가족회에 보낸 서신에서 “북한은 `남조선에서 온 사람들은 모두 자유의지로 공화국에 남아있으며 현재 생사 확인은 불가능하다’는 기존의 답변을 반복했다”고 전했다.


북한은 지난 2006년 6월 한국 정부가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생사확인을 요청했을 때도 같은 답변을 보냈다.


가족회는 북한을 압박하고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 8월에도 유엔의 ‘강제적·비자발적 실종에 관한 실무그룹’에 피랍자 생사 확인과 송환을 요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했다.


또 지난달 말부터는 전국 각지를 돌며 미귀환자에 대한 생사 확인과 중국을 제외한 제3국에서의 상봉을 촉구하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황인철 가족회 대표는 “송환은커녕 죽었는지 살았는지조차 확인해줄 수 없다는 북한의 태도는 반인도적이며 반인륜적”이라며 “북한은 모르쇠로 일관하지만 우리 사회와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원을 끌어내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